만져집니다! 갑상선암인가? 목이 딱딱한 혹

 목의 딱딱한 혹이 만져집니다!갑상선암인가?

전체 암 중 발병률 4위에 해당하는 암이 갑상선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의해 병원을 찾는 환자는 해마다 늘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이는 예후가 좋아 선인암으로 불리지만 재발이 많이 일어나며 치료에 의해 살아가는 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제대로 나타나지 않아요. 갑상선암은 초기에 증상이 특별히 나오는 것은 아니고, 초음파 검사를 하지 않으면 발견할 수 없습니다. 목에 덩어리가 생겨서 만져 검사를 하면 그제서야 갑상선암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목소리가 평소보다 달라지면 초음파 검사를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되지만, 이러한 상태가 계속되는 경우는 후두 내시경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성대마비가 확인되면 갑상선암 또는 폐암일 가능성이 있어 추가 검사가 필요합니다.왜 갑상선암이 발생하는 것인가.어린 시절에 목에 방사선 치료를 한 경험이 있거나, 원전 폭발 사고 등이 원인일지도 모릅니다. 따라서 방사선을 쬐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납이 들어 있는 보호대를 목에 걸고 일을 진행합니다만. 그러나 우리가 흔히 하는 CT촬영에서 받는 방사선량은 갑상선암을 일으킬 정도로 높거나 위협적이지 않습니다.

살이 찔수록 암에 노출되기 쉬운가요?보통 비만인 사람들이 병원을 더 많이 방문해서 검진을 받기 때문에 병원을 이용하는 행동에 따라 이런 생각을 가질 수 있습니다. 또한 갑상선암 중 비만인 사람은 특정 유전자 변이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과다한 결과가 있으므로 비만일수록 갑상선암이 생길 가능성이 높을 수 있습니다.다른 암과 혼동합니다! 어떻게 구분할까요?두경부암과 갑상선암이 혼동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두 암은 발생하는 위치가 다르기 때문에 구별이 가능한 것입니다.두경부암:구강암, 후두암 등 호흡과 소화기계에 발생하는 암과 침샘에 나타나는 암입니다. 예후가 좋지 않기 때문에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를 해야 합니다.갑상선암:예후가 좋고 초음파 검사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두경부암 갑상선암 – 구강암, 후두암 등 호흡과 소화기계통, 침샘에 발생합니다.- 예후가 좋지 않아 조기진단, 치료가 필요합니다.- 예후가 좋은 편이에요. – 초음파검사로 진단이 가능합니다.수술이 꼭 필요한가요?암의 크기가 1 센티미터 이상이면 수술을 받아야 하지만, 1 센티미터 이내라면 특별히 큰 소견이 없으면 검사나 치료를 받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크기가 작다고 무조건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주변 조직을 침범한 정도나 다른 소견이 있다면 수술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암은 재발이 많기 때문에 수술을 받기 전에 검사를 정확하게 받아야 하고 치료 계획도 철저히 세워야 합니다. 따라서 환자 자신의 꾸준한 관리와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