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으로 이어지기 전 유아축농증

 지금 같은 환절기에 자주 있는 편이죠

안녕하세요 아이누리 한의원입니다. 11월 중순이 되면서 급격하게 쌀쌀해진 것은 사실입니다. 찬바람이 불고 조금씩 겨울이 오는데 이렇게 추워지면 아이들이 면역력을 잃기 쉬우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특히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자녀라면 더 심한 증상을 호소할 수 있으며, 비염과 같은 급성기에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호흡기가 약한 분의 경우 코막힘 증상으로 인해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낼 수 있지만, 요즘에는 어린 학생들이 콧물을 흘리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성인들에 비해 면역체계가 튼튼하지 않아 유아축농증이 있는 어린이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 질환이 바로잡히지 않으면 만성적인 질환으로 자리잡게 되고 어린이의 성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코 주위의 뼛속에 공간이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가장 주된 원인은 감기나 비염으로 세균이 침입하여 유발되는 것입니다. 어떤 세균에 의해 염증이 유발되어 붓게 되면 콧속에서 분비물이 나오지 않아 쌓이기도 하는데 이때 유아축농증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외에도 만성 비염을 가진 아이라면 콧물이나 코막힘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유발될 수 있습니다. 아울러 어린이의 비중격이 휘어진 경우에도 공기순환이 잘 되지 않아 코가 마주보고 호흡기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으나 매연이나 담배연기 등 외부 자극요인도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어린이의 코는 제때 관리하지 않으면 점막기능을 상실하여 어른이 되어서도 문제를 쉽게 겪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어릴 때부터 코가 약한 아이들은 유아축농증에 걸려 고생하지 않도록 부모가 잘 도와줘야 합니다. 면역력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감기를 예방하고 관리를 해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어린이의 경우 질병이 잦고 호흡기질환을 자주 앓을 수 있기 때문에 축농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따라서 면역력 자체를 튼튼하게 하고, 감기 등의 질환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증상이 좋아졌다고 해서 꾸준히 관리를 하지 않으면 곧 재발해 버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코막힘증상으로인해자연스럽게입으로숨을쉴수있고집중력도저하되고학습능력도저하될수있습니다. 유아축농증이 있다면 적극적인 관리과정을 통해 호전되는 것이 좋습니다.

코로 호흡이 어려워짐에 따라 자연스럽게 입으로 호흡하게 되는데, 호흡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서는 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구강 호흡을 하게 되면 외부에서 오는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데에 적지 않은 차이가 보일 수 있거든요. 또한, 차가운 상태로 폐에 도달하기 때문에 산소 흡수율도 크게 저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만.

산소의 흡수량이 줄어들어 당연히 과호흡이 되고, 뇌의 기능까지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앞에서 성장 발달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말씀드렸죠. ADHD와 같은 주의력 결핍증이 유발될 수 있으며, 안면 발달에도 영향을 미쳐 비대칭 뿐만 아니라 척추, 골반까지 비대칭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유아축농증은 증상이 줄어도 신체 내부에 잠복상태이므로 면역이 조금이라도 떨어지면 바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지속적인관리를통해서재발을방지하기위해서마지막까지관리하는것이더중요하다고할수있습니다.

반복적으로 재발하면 만성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하며 면역력을 높이고 코점막의 기능까지 높이는 방향으로 세심한 관리과정을 거쳐 도움을 청한다는 점을 알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아이의 건강상태나 점막기능, 체질 등을 고려해 적절한 방향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녀가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세심한 검사 과정도 중요하지만 서로 다른 상태에서 관리과정이 다르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 적절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어린이는 콧속 공간이 협소하여 콧물 배출이 어려워지면 염증을 유발하기 쉬운 구조로 나타나기 때문에 흔히 볼 수 있는 편이고 재발하기도 쉬운 편이므로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세요. 증상이 존재하여 제대로 관리되지 못하고 계속 방치하면 결국 만성질환으로 발전하여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자녀가 의심할 만한 증상을 보이는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바로잡도록 돕는 것이 좋습니다. 평소 아이의 코가 잘 막히거나 호흡에 곤란이 있는 경우, 얼굴에 통증을 호소할 때, 후각이 다른 아이에 비해 둔하다고 느낀다면 유아축농증을 의심하고 바로 잡도록 적극적으로 요청합니다. 지금까지 아이누리 한의원이었습니다.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202

유아축농증 만성으로 이어지기 전에